애초에 PC에서 인프라소닉 콰르텟 + 슈어 베타58A 를 사용해 홈레코딩 시스템을 구축해서 사용중이었는데 이러저런 이유로 아이맥으로 옮겨오면서 사용환경을 맥으로 바꾸다 보니 내장 사운드로는 만족할 수가 없는데다가 녹음을 하기 위해서 오디오 인터페이스가 새로 필요하게 되었습니다.


사용하던 콰르텟이 내장형 오디오인터페이스다 보니 맥에선 사용할 수가 없어 찾아보니 맥/PC 겸용 오디오 인터페이스도 많았지만 디자인과 가격, 성능 등에 있어서 '아포지 원'을 가장 많이 추천해 주시더군요.

Apogee One

맥쓰사에서 신품이 중고매물로 괜찮게 나왔길래 장만했습니다.
박스 개봉샷은 생략하고 바로 세팅샷으로 넘어갈께요~

이렇게 생겼습니다. 일단 깔끔한 디자인과 사이즈가 마음에 드네요.
아이폰4 사이즈랑 거의 비슷합니다. 가끔은 아이폰으로 착각하고 집어들려고 합니다.
단자는 앞쪽 오디오아웃과 후면의 USB연결포트, 외부장비 연결할 수 있는 브레이크아웃케이블 이렇게 3가지입니다.

4가지 모드가 LED로 표시됩니다. (내장마이크, 외부마이크, 외부장비, 사운드아웃)

단점이라면 단점이 오디오 아웃 포트가 3.5파이잭이라는 건데요~ 좀 괜찮은 스피커 사용하시는 분들은 6.3파이잭에서 변환젠더가 필요하겠습니다. 전 아직 싸구려 스피커를 쓰고 있어서 3.5파이잭이어서 잘 맞네요.
어떻게 보면 아포지 원은 전문적인 음향시스템을 갖추지 않은 분들을 타겟으로 만들어진 것 같습니다. 물론 이어폰사용자에게도 괜찮은 선택이겠죠.

브레이크아웃 케이블입니다. 6.3파이잭과 캐논잭입니다. 기타같은 외부장비와 외부마이크 하나씩 사용할 수가 있겠네요. 보시다시피 채널이 두 개밖에 안되기 때문에 전문적으로 음악하시는 분들에게는 모자랄 수 있겠지만 전 마이크 하나 정도 사용할 거라서 충분할 듯 합니다.

중앙에 위치한 깔끔한 노브는 앞으로 데스크탑 사운드의 볼륨 콘트롤을 담당하게 됩니다. 아이맥 와이어리스 키보드의 볼륨키로 볼륨 조절하다가 아포지 원 노브를 돌려보니 좀 있어보입니다. (아래에서 다시 설명)

사용법은 매우 간단합니다. 중앙노브를 누를때마다 이렇게 모드가 변경되는데요. 지금은 스피커 볼륨 조절이 가능한 모드입니다.

지금은 외부마이크 사용모드입니다. 전 다이내믹 마이크라 당장은 필요가 없는데 이 모드에서 48V 팬텀파워를 지원합니다. 아포지원을 고른 가장 큰 이유중 하나였는데요 팬텀파워가 지원된다는 말은 추후에 컨덴서 마이크를 장착해서 사용할 수도 있다는 얘기지요~

아포지원 컨트롤 프로그램인 마에스트로를 설치한 화면인데 원의 노브를 돌리면 모니터상의 노브도 움직이면서 사운드 볼륨이나 게인 등의 조절이 가능합니다. 녹음실에서 보던 그런 시스템이군요~ 멋집니다.

아포지원을 설치하고 나면 맥의 볼륨조절창이 이렇게 바뀝니다. 헤드폰 표시가 추가되었네요~

오디오 인풋 게인 조절창입니다.

사운드아웃 볼륨창이 이렇게 겹쳐서서 보이기도 하던데 어떤 경우인지는 까먹었네요 ㅎㅎㅎ

이제 장비를 장착해보겠습니다. 아포지원의 가장 큰 장점중 하나는 바로 오디오 인터페이스면서 자체 내장 콘덴서 마이크를 장착하고 있다는 건데요. 함께 구매한 마운트에 장착을 해 보았습니다.

참고로 아래 사이트에 가 보시면 아포지 원을 사용한 여러 아티스트들의 녹음장면을 볼 수 있는데요 저 영상들로만 보면 아포지원 내장마이크의 성능이 정말 대단하게 느껴집니다. 그런데 과연 그런 퀄리티를 뽑아낼 수 있을까요?
http://video.apogeedigital.com/category/products/one-by-apogee/


노브 아래쪽에 보이는 구멍이 내장마이크입니다. 성능이 궁금해지네요~

브레이크아웃 케이블을 이용해 외부 마이크를 연결해 보았습니다. (Shure Beta58A를 사용합니다)

자, 내장마이크와 외부마이크의 품질을 비교해 볼까요?
audacity 프로그램을 사용했고 후보정은 하지 않았습니다.



나중에 더 좋은 상태에서 녹음을 해서 올려야겠습니다. 나름 성우인데 영 맘에 안 드네요 ㅜㅜ
일단 내장마이크의 성능이 뛰어나긴 하지만 그렇게 만족스럽진 않습니다.
아무래도 컨덴서마이크다 보니 잡음도 많이 생기고 음질도 거칠게 느껴집니다.

화상채팅이나 인터넷 방송이나 간단한 컨텐츠 제작에는 사용할만하지만
좀 더 높은 퀄리티의 컨텐츠를 제작하려면 외부마이크 사용이 필수적인 것 같습니다.

아이맥의 안정성때문인지 아포지 원의 성능때문인지는 모르겠지만 PC환경에서 녹음작업에서 생기던 화이트노이즈도 만족할만한 수준으로 낮아졌습니다.

단, 외부마이크의 경우 게인을 최대로 높였는데도 불구하고 내장마이크 게인보다 훨씬 낮은데 게인을 높이는 또다른 설정이 있는지는 모르겠습니다만 이 상태로는 좀 낮은 거 같네요.

아포지원은 맥 전용 오디오인터페이스로서 48V 팬텀파워를 지원하고 내장마이크까지 갖추고 있는 게다가 디자인도 작고 깔끔한 매력적인 장비임에 틀림없습니다.
그런데 전문가급, 적어도 PC-Fi 정도의 환경을 구축하는 데는 조금 모자란 느낌이 없지 않습니다.
30만원대의 가격도 결코 낮은 가격은 아니지만 맥 주변기기들의 가격대를 생각해 볼때 성능에 비해 저렴하게 느껴질 수도 있겠습니다.

가장 중요한 사운드 출력부분은 아이맥 내장사운드카드를 이용할 때와 큰 차이를 느끼지 못했습니다. 아마도 스피커가 싸구려라서 그런 거 같습니다만 어쩌면 아이맥 자체의 사운드카드 성능이 뛰어난 건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리고 휴대성이 뛰어난 것도 큰 매력입니다. 아포지 '듀엣'을 쓰시는 분들만 해도 휴대가 불편하다고 말씀하시던데 '원'은 사이즈면에서 더 가볍고 더 작으니까요. 추가전원장치도 필요없기 때문에 맥북시리즈와 휴대하고 다니면서 녹음이나 사운드재생을 해야 하는 환경이라면 아포지원은 정답이 될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맥북에어+아포지원으로 스윙빠에 가서 디제잉 하면 간지 작살이겠네요 흑~

참고로 데스크샷 올려봅니다. 저 맥북프로는 이제 다른 주인의 품으로 갔구요 저 자리를 뉴맥북에어가 차지하기를 기대해봅니다.


(포스팅에 사용된 모든 이미지나 동영상은 인용의 목적으로만 사용되었으며,
모든 권리는 해당 제작사와 개인에게 있음을 알립니다.)



페이스북 사용자는 여기에 댓글을 남겨주시고 일반 사용자는 아래쪽 Comment에 댓글을 남겨주세요.
Trackback 1 | Comment 1

주군's Blog is powered by Daum &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