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cial Network Service



온라인 상에 아는 사람들이 부쩍 많아졌다.

미투데이에는 아직 오프라인 인연이 많이 없는 편인데 이걸 다행이라고 해야 하나.

트위터의 경우엔 그나마 선별?이 가능하고 아직까진 반가운 인연들이 더 많았는데

페이스북의 검색기능과 친구추천엔 별로 얽히고 싶지 않은 인맥들도 많이 보인다.

본격 소셜네트워크 시대가 도래하긴 했나보다.


스마트폰 붐 이전만 해도 어떤 내용이든 아무렇게나 내뱉을 자유가 있었는데

나를 지켜보는 사람이 많아지고 대화 상대가 많아질 수록 말을 가려하게 되면서 정작 소통은 적어진다.

온라인 상에서 나의 존재를 인정받고 싶어하면서도 한 편으론 까발려진 내 일상이 걱정되기도 하고

온라인 군중심리로 인한 몇몇 피해사례들을 접하면서 몸을 사리느라 점점 가식적이고 공인화되어가는 나를 발견한다.

(사실 요즘엔 '소통은 개뿔 그냥 노는 거지 뭐' 라고 생각한다)

좀 더 많은 사람들이 온라인에서 즐기고 서로의 꿈을 나누길 바라기도 했었지만

막상 지인들이 온라인에 대거 등장하니까 어떤 경우엔 당황스럽기도 하다.



무엇보다도...


마음에만 묻어두려 했던 이들의 일상을 알게 될까 두렵다.
페이스북 사용자는 여기에 댓글을 남겨주시고 일반 사용자는 아래쪽 Comment에 댓글을 남겨주세요.
Trackback 0 | Comment 0

주군's Blog is powered by Daum &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