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꺼번에 올리려고 했는데 사진들이 너무 많아서 날짜를 나눠야 할 듯.

첫째날엔 왕푸징 동방신천지 푸드코트와 먹자골목을 돌았다.


기내식으로 준 피자빵. 어떻게 먹는지 한참 고민했다.

이렇게 한 칸씩 벗겨서 먹는 거

기내에서 주는 술은 모조리 다 마신다.

북경 먹을거리 탐방 첫 코스. 푸드코트래서 별 거 있겠어? 했는데 한국 푸드코트와는 차원이 다른...

첫 코너부터 하드코어. 개구리 되시겠다. 재료를 고르면 튀기거나 굽거나 요리를 해 준다. 물론 안 먹었다.

도삭면!! 명동과 비교해 보고 싶었는데 못 먹었다.

마라탕

재료들을 고르면 데쳐서 소스와 함께 주는데 이게 마라탕이다. 훠궈와 비슷한 느낌.

생선 구이가 먹음직스럽다. 이름모를 생선의 머리 구이를 주문했다.

교자? 만두? 같은 거 파는 가게

내장탕?

한국음식코너.

외국에서 먹는 한국음식 맛도 보고 싶었지만 현지 음식 먹기도 바빠서

흔한

완성된 마라탕. 마치 훠궈같은 느낌인데 동남아에서나 주로 쓰는 줄 알았던 향신료가 중국음식에 많이 쓰이는 거 알고 놀랐다. 중국 거리에도 이 향신료 냄새가 난다.

큼지막한 생선머리 구이. 생각보다 비리고 먹을 게 없어 별로였다.

호떡처럼

안을 보면 만두다. 야채호떡 같은 느낌.

가구가

흔한 굴소스 맛의 볶음밥. 양이 엄청나지만 다 먹었다. 중국음식의 미덕은 싸고 양이 많다는 거.

딤섬도 주문.

딤섬 전문점이 아니라 그런지 다 식어서 맛이 없었다. 딤섬은 2일차를 기대.

입가심으로 슈크림. 비어드 파파.

납작한 중국 복숭아.



이제부터는 왕푸징 먹자골목으로 이동


사진을 찍어놔서 그렇지 전갈들이 다 살아서 움직이고 있다. 고르면 바로 튀겨주는 시스템. 엄두를 못냈다.

번데기. 사이즈가 엄지손가락만하다. 역시 사이즈에 겁먹고 그냥 사진만.

당후루라고 하던가? 설탕바른 과일꼬치. 안 먹었다.

러닝맨에서 보고 알았다. 당

중국에 밤이 유명한 지 처음 알았다. 하도 먹음직해 보이기에 한봉지 샀다.

깨끗하게 까지는 군밤. 맛은 그냥 군밤이었다. 따뜻하지도 않고.

중국서 꼭 먹어보고 싶었던 양꼬치. 한국의 양꼬치와는 사이즈부터 다르다. 한줄에 4원인가 그렇다.

양념을 묻힌 양꼬치. 비주얼이랑 식감이 돼지고기 비슷하기에 야시장이라 사기 아닌가 싶었는데 여기 양고기 다 이렇더라. 한국 양고기와 뭔가 다른 느낌.

이어지는 절지동물 열전.

전갈꼬치. 사이즈가 꽤 크시다.

떡볶이가 유명해졌나 보다. 먹어보고 싶었지만 패스.

참새 정도 사이즈의 이름모를 새 . 얼굴이 너무 적나라하다.


야시장을 나오니 저 멀리 불빛이 가득해서 뭔가 다가가 봤더니 맙소사 꼬치 노점상이 또 끝없이 줄지어 있다.

끝이 안 보이는 노점상 행렬. 10시면 불이 딱 꺼지고 장사를 접는다.

먹고 싶었던 게 튀김.

양념을 발라주었는데 좀 짰다. 노점이라 기대에는 못 미치고 그냥 쏘쏘한 맛.

귀뚜라미 . 얘네들 안 먹는 게 뭐니?

편의점에서 발견한 빙그레. 근데 붕어싸만코랑 다른 제품들에도 메로나라고 찍혀 있다.

섬세함

아사히. 중국은 술과 음식이 싼 거 하나는 맘에 든다.

칭따오를 안 마셔 볼 수 없지. 저런 따개는 참 오랜만에 본다.



2편이 계속될 지는 미지수.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페이스북 사용자는 여기에 댓글을 남겨주시고 일반 사용자는 아래쪽 Comment에 댓글을 남겨주세요.
Trackback 0 | Comment 0

주군's Blog is powered by Daum &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