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픕니다.

단지 내가 지지하는 후보가 낙선해서가 아니라
지금까지 배워왔고 알고 있던 모든 옳고 그름의 가치관이 무너졌기 때문에 슬픕니다.
당장 광화문에는 박정희의 초상화가 등장했고
TV에는 유신시절의 영상이 나오며 팡파르가 울려퍼지고 있는데
단 한 번도 현실로 받아들여본 적 없는
어두운 과거라고 배워왔던 그 역사를 이젠 받아들이라 하는 듯 합니다.
혼란스럽고 먹먹하기만 합니다.

나중에 후세에게 과거 독재가 어떠했고 민주화가 어떠했고 언론통제가 어떠했으며
그 때 나는 무얼 했었다고 어떻게 말해야 할까요?
누가 이성적이고 합리적인 언어로 나에게 말해 주면 좋겠습니다.

현실이 내 이상과는 너무나 멀리 있다는 걸 알았습니다.
지역감정과 세대격차의 현실을 알았고 언론의 힘을 알았습니다.
그 격차들이 줄어들기엔 좀 더 오랜 시간이 필요하다는 걸 깨달았습니다.

이겼다고 깔보지 말고 졌다고 주눅들지 맙시다.
양쪽 다 이 나라의 절반입니다.
서로 거친 언어로 욕하지 맙시다. 귀 기울이고 들어봅시다.
어디 딴 세상 사람들 아니고 내가 길 가다 마주치는 두 명 중 한 명입니다.

투표한 사람들은 이제 지켜봅시다.
내가 뽑았다고 다 용서하지도 말고
내가 안 뽑았다고 무조건 욕하지 맙시다.
못하면 못한대로 비판하고 잘하면 잘한대로 칭찬합시다.
우린 투표를 한 거지 종교를 만든 게 아니니까.

내가 지지했던 문재인님 그동안 고생많으셨습니다.
당신을 처음부터 신뢰했던 건 아니었지만 그래도 당신 덕분에 희망을 얘기할 수 있었습니다. 절대 쓰러지지 마십시오.
안철수님 꼭 돌아와서 새로운 정치를 만들어 주십시오. 국민들은 당신의 메세지를 잊지 않을 겁니다.
진실을 위해 모든 것 다 버리고 노력했던 언론인 여러분 감사합니다. 그리고 지켜주지 못해서 미안합니다. 당신들의 노력을 절대로 잊지 않겠습니다. 계속 옆에 있을게요.

난 이제 다시 일상으로 돌아갑니다.
다만 잊지는 않으렵니다.
현실을 알았으니 현실을 똑바로 바라보면서 기다리렵니다.

이제 TV는 꺼 두고 책을 좀 더 가까이 하렵니다.
온라인은 좀 닫아두고 사람들의 체온을 느끼며 대화를 나눠 보렵니다.

그렇게 다시 희망을 얘기합시다.
우리 다시 춤을 춥시다.

2012. 12. 20
대한민국 국민 주재규


  1. Favicon of http://o.com sd 2012.12.20 15:12 신고

    님의 말씀이 정답이네요

    건강관리하며 취미나 즐기며 살아야겠습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