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oogoon의 프로필 위젯


처음 블로그에 이사 올 때는 기대와 함께 두려움이 어느정도 있었던 것이 사실입니다. 내 블로그에 아무도 찾아오지 않으면 어쩌지? 내가 쓴 글에 아무도 읽지 않으면 어쩌지? 하는 두려움이죠. 싸이월드에선 1촌들이라도 있었는데 인터넷이라는 망망대해에서 아무도 나를 알아주지 않으면 어쩌지 하고 말이죠.

하지만 그런 걱정은 기우였습니다. 블로그의 확장을 가능하게 해준 메타 사이트 등을 통해 인터넷은 이미 새로운 환경으로 바뀌고 있었고 그 엄청난 활용도와 자유도때문에 오히려 문제(?)가 생길 정도로 블로그 환경은 진화하고 있었습니다.

그 중 한 예가 '헬리젯'에서 선보인 '프로필 위젯'인데요.

자신의 블로그에 삽입해 놓은 프로필 위젯을 통해 자신을 알리고 다른 블로거와 소통할 수 있게 해 주는 어플이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기존의 커뮤니티 시스템과 비교해 볼까요?

가장 많이 사용하는 싸이월드의 미니홈피 시스템과 비교를 해보도록 하겠습니다. 모든 사용자들은 싸이월드란 울타리 안에서만 소통이 가능했습니다. 일부 게시물들이 검색포탈에서 검색되기도 하지만 대부분의 소통은 싸이월드 가입자들끼리 싸이월드 내에 제공된 공간(미니홈피)을 통해 이루어졌죠.(1촌시스템이나 스크랩 기능을 생각해 보세요~)

울타리 안에서의 교류



그에 반해 블로그의 가장 큰 특성이라면 그 울타리가 없다는 것이죠. 울타리를 벗어나 메타사이트 등을 통해 여기저기 게시물을 퍼뜨릴 수도 있고 가입절차도 필요없기 때문에 다른 사용자들이 훨씬 쉽게 접근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울타리가 없는 대략의 블로그 환경



하지만 아직까지도 블로그는 망망대해에 떠 있는 섬에 불과했죠. 댓글과 트랙백을 통한 소통이 가능하지만 마치 가끔 들렀다 가는 손님같은 느낌입니다. 하지만 이제 우리 똑똑한 인터넷 개발자들에 의해 서로 소통이 가능해졌으니 그 대표적인 예가 헬리젯의 프로필 위젯이라고 하겠습니다.

위젯을 통해 이제 다른 블로거와 훨씬 쉽게 교류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오픈소셜을 통해 무한 확장 가능해진 블로그 환경



아이디와 닉네임 등 간단한 가입과정만 거치면 프로필 위젯 설정이 가능하고 자신의 블로그에 코드를 삽입하기만 하면 됩니다. 프로필 이미지와 기본정보들은 물론, 지역과 출신학교, 관심사나 취향 등을 설정해 같은 카테고리의 블로거들을 만날 수도 있습니다. 전 가입하던 날 전 문화부 장관 김명곤선생님과 인사를 나누었더랬습니다. ㅎ~

프로필 위젯 설정 화면


저는 사이드 바에 원래 프로필이 위치하던 곳에 위젯을 삽입했습니다. 그런데 프로필 위젯을 달고나니 신기하고 재미있긴 한데, 뭔가 살짝 미니홈피 스러워진 느낌이 들기도 합니다. 미니홈피 과감히 접고 나와서 블로그 만들고 꾸며놨더니 결국 또다른 미니홈피 만들어버린건가요? 다른 블로거들의 댓글은 마치 방명록을 보는 것 같고 today란에는 감정 아이콘 하나 띄워야 할 것 같은 기분이 듭니다. 이러다가 미니홈피에서처럼 방문자 수나 댓글 수에 집착하게 되는 건 아닌지 모르겠습니다. ㅎㅎ

아무튼 인터넷과 블로그의 무한한 가능성을 실현시켜주는 프로필 위젯 한 번 경험해 보세요~

--> 프로필 위젯 달러 가기


구독하시려면 클릭하세요~

페이스북 사용자는 여기에 댓글을 남겨주시고 일반 사용자는 아래쪽 Comment에 댓글을 남겨주세요.
Trackbacks 2 | Comment 0

주군's Blog is powered by Daum &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