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는 어쩌면 대통령에 어울리지 않은 사람이었는지도 모르겠다.

어쩌면 현실과 싸워 이기기에는 너무나 부족함이 많았던 몽상가였는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그냥 그의 순수함이 좋았다.

그 순수함이 어쩌면 세상을 바꿀 수 있는 불씨가 되지 않을까 하는 기대때문에 좋았다.

내가 꿈만 꾸고 있던 걸 누군가 대신 해 줄 수 있을 것 같은 기대감이었다.

뿌듯하기도 하고 든든하기도 하고 또 한편으론 걱정도 되었었다.

그가 자살을 했다고 한다.

그것도 낭떠러지에서 몸을 던졌다고 한다.

그것도 돈과 관련해서라고 한다.


돈과 죽음... 필요하다면 잘잘못도 따져봐야 할 것이다.

하지만, 그 이전에...

이제 그를 다시 볼 수 없다는 사실이 너무나 안타깝다.

더 이상 옳은게 뭔지 그른게 뭔지 판단하기가 힘들어졌다.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조선 건국이래로 600년 동안 우리는 권력에 맞서서 권력을 한번도 바꿔보지 못했다. 비록 그것이 정의라 할지라도, 비록 그것이 진리라 할지라도 권력이 싫어하는 말을 했던 사람은, 또는 진리를 내세워서 권력에 저항했던 사람은 전부 죽임을 당했다. 그 자손들까지 멸문지화를 당했다. 패가망신했다.

600년 동안 한국에서 부귀영화를 누리고자 하는 사람은 모두 권력에 줄을 서서 손바닥을 비비고 머리를 조아려야 했다. 그저 밥이나 먹고 살고 싶으면, 세상에서 어떤 부정이 저질러져도, 어떤 불의가 눈 앞에 벌어지고 있어도, 강자가 부당하게 약자를 짓밟고 있어도, 모른척하고 고개숙이고 외면했어야 했다. 눈 감고 귀를 막고 비굴한 삶을 사는 사람만이 목숨을 부지하면서 밥이라도 먹고 살 수 있었던 우리 600년의 역사.

제 어머니가 제게 남겨주었던 제 가훈은 '야 이놈아, 모난 돌이 정 맞는다. 계란으로 바위치기다. 바람 부는대로 물결 치는대로 눈치 보며 살아라.' 80년대 시위하다가 감옥 간 우리의 정의롭고 혈기넘치는 우리의 젊은 아이들에게 그 어머니들이 간곡히 간곡히 타일렀던 그들의 가훈 역시 '야 이놈아, 계란으로 바위치기다. 그만둬라. 너는 뒤로 빠져라.' 이 비겁한 교훈을 가르쳐야 했던 우리 600년의 역사, 이 역사를 청산해야 합니다.

권력에 맞서서 당당하게 권력을 한번 쟁취하는 우리의 역사가 이루어져야만이 이제 비로소 우리의 젊은이들이 떳떳하게 정의를 이야기할 수 있고 떳떳하게 불의를 맞설 수 있는 새로운 역사를 만들어 낼 수 있다.

- 2002년 대통령 출마 연설 중에서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