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 노무현 대통령을 지지하긴 했지만 흔히 말하는 노빠도 노사모도 아니었다. 그의 순수함을 좋아하긴 했지만 그가 재임때 보였던 모습에 실망하기도 했었고 이라크 파병 등 참여정부의 정책에 반대하기도 했었다. 그의 마지막 몇달동안 돈과 관련한 불미스러운 소식들이 들려올 때는 실망과 안타까움에 착잡해지기도 했다. 그리고 지난 주 그가 언덕에서 뛰어내려 세상을 떠났다는 소식을 들었을 때는... 솔직히 안타까움과 슬픔 이전에... 국제적인 망신이라고 생각했었다. 전직대통령들이 비리문제로 구속되고 심지어 자살까지 하는 나라가 외국에 어떻게 비칠지 그런 생각이 먼저 들었던 게 사실이다. 하지만 지금 와선 그런 내 모습이 부끄러워진다. 어떤 외신도 그런 시각으로 이번 사건을 바라보고 있지 않았고 심지어 국내 언론보다 더 정확히 사건의 핵심을 집어내고 있었다. 나는 결국 남의 시선이 무서워 내가 지지했던 사람의 아픔을 모른척 해 버린 비겁한 국민이었다. 예수를 부인한 베드로의 심정이 이러했을까... 그를 죽음으로 내몰았던 이들과 나는 다를 게 뭐가 있나 참담했던 1주일이었다.



오늘 영결식이 끝난 이후의 노제에 다녀왔다. 왠지 그 자리에는 꼭 있어야만 할 것 같았다. 다른 이들처럼 그를 사랑했노라고 자신있게 말하지 못하는 나는... 눈물도 자신있게 흘리지 못하는 나는 역시나 오늘도 멀찍이서 바라만 보다가 돌아왔다. 그가 얼마나 외로웠을까 하는 생각에 마음이 아팠다. 지난 1주일동안 TV며 인터넷 등지에서 보았떤 그의 꿈과 바람들 그의 마음씀씀이와 말 한마디 한마디가 떠올라 마음이 아팠다. 그가 원하던 세상이 바로 내가 바라던 세상인 것을, 그 세상을 만들기 위해 나는 어떤 노력을 했는지 돌이켜 보지 않을 수가 없었다. 그의 생전에 좀 더 박수를 보내주지 못했던 것에 가슴이 아팠고, 한편으로 어쩌면 이런 대통령을 다시는 맞이하지 못할 대한민국이란 나라의 미래에 가슴이 아팠다.

오늘 광화문과 시청앞에서 많은 눈물을 보았다. 그리고 TV와 인터넷을 통해 전국에서 울려퍼지는 함성소리를 들었다. 한편으론 희망으로 뿌듯하면서도 또 한편으론 어찌할 수 없는 두려움이 느껴졌다. 무서운 생각이 들었다. 노무현 대통령을 죽음으로 내몰았다고 비판받는 이른바 현 정부, 여당, 보수, 우파... 그들보다도 내가 무서운 건 바로 나를 포함한 우리 국민들이다. 난 예전부터 우리 국민들이 무서웠다. 2002년 월드컵 때 그 흔한 붉은 티셔츠를 한 번도 입어본 적이 없었다. 붉은악마란 이름으로 하나되었던 모습에 감격하기도 했지만 한치의 다름도 수용하지 않고 한 길로만 나아가는 그들의 모습이 너무나 무서워 그들과 함께 하기가 두려웠다. 그리고 더 무서웠던 건 얼마 지나지 않아 그 열정이 사그라들고 뒤돌아 보지 않는 모습이었다.



다 그렇다고 말하는 건 지나친 비약이겠지만 노무현 대통령 탄핵때 촛불을 들었던 이들이 결국 경제를 살리자며 MB를 뽑았고, 미국 소고기를 반대하며 촛불을 들었던 이들이 지금은 마트에서 싼 미국산 소고기를 사 먹고 있다고 난 생각한다.

오늘 광화문에서 보았던 눈물에서 희망이 느껴지면서도 한편으로 난 두렵다. 저 눈물들이 내일이면 잊혀질 위선일까봐 두렵고, 군중심리에서 나온 억지 눈물일까봐 두렵다. 희망이 없는 시대에 영웅을 만들어 위안을 찾으려는 해프닝으로 끝날까봐 두렵다. 인터넷에 넘쳐나는 그 수많은 근조 리본들이 그를 현실이 아닌 신화 속 이야기로 남게 할까봐 두렵다. 그와 함께 희망도 한낱 판타지로 남을까 정말... 정말... 두렵다.



그러면서도 또 한 번 희망을 가져본다. 그것이 그가 우리에게 남긴 마지막 메세지일 것이다. 아무리 힘들고 외롭더라도 더 나은 세상을 만들 수 있다는 희망... 그리고 그 희망을 가진 사람들이 함께 하면 결코 외롭지 않을 거라는 희망... 그 희망만이 우리가 가진 가장 큰 에너지이고 가장 큰 방패이자 창일 것이다.

노무현 대통령님 편히 가십시오...


p.s. 문화예술 블로그로 키워가려는 데 세상이 가만두질 않는구나 아아아~


구독하시려면 클릭하세요~

  1. 빌리 2009.05.30 11:20 신고

    그렇죠? 정말. 저도 서거날 봉하에 갔었고 어제 시청에도 있었지만 이 열기가 얼마나 지속될런지 솔직히 회의적이에요. 파란집에서 무서워 못나오는 명박이 일당들은 시간만 가면 다 될거라 생각할거에요. 작년 촛불때 그들은 배운거죠. 이래저래 생각이 많고 그냥 눈물만 나네요. 안치환 마른잎다시살아나 노래 듣고 싶네요.. 어제 윤도현은 좀 생뚱맞은거 같았어요. 그분위기에서 노래가 영... 힘내세요..

    • Favicon of http://joogoon.net 주군 2009.05.31 21:42 신고

      그랬나요? 길가에 있느라 광장쪽 분위기는 자세히 못봤는데...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