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픕니다.

단지 내가 지지하는 후보가 낙선해서가 아니라
지금까지 배워왔고 알고 있던 모든 옳고 그름의 가치관이 무너졌기 때문에 슬픕니다.
당장 광화문에는 박정희의 초상화가 등장했고
TV에는 유신시절의 영상이 나오며 팡파르가 울려퍼지고 있는데
단 한 번도 현실로 받아들여본 적 없는
어두운 과거라고 배워왔던 그 역사를 이젠 받아들이라 하는 듯 합니다.
혼란스럽고 먹먹하기만 합니다.

나중에 후세에게 과거 독재가 어떠했고 민주화가 어떠했고 언론통제가 어떠했으며
그 때 나는 무얼 했었다고 어떻게 말해야 할까요?
누가 이성적이고 합리적인 언어로 나에게 말해 주면 좋겠습니다.

현실이 내 이상과는 너무나 멀리 있다는 걸 알았습니다.
지역감정과 세대격차의 현실을 알았고 언론의 힘을 알았습니다.
그 격차들이 줄어들기엔 좀 더 오랜 시간이 필요하다는 걸 깨달았습니다.

이겼다고 깔보지 말고 졌다고 주눅들지 맙시다.
양쪽 다 이 나라의 절반입니다.
서로 거친 언어로 욕하지 맙시다. 귀 기울이고 들어봅시다.
어디 딴 세상 사람들 아니고 내가 길 가다 마주치는 두 명 중 한 명입니다.

투표한 사람들은 이제 지켜봅시다.
내가 뽑았다고 다 용서하지도 말고
내가 안 뽑았다고 무조건 욕하지 맙시다.
못하면 못한대로 비판하고 잘하면 잘한대로 칭찬합시다.
우린 투표를 한 거지 종교를 만든 게 아니니까.

내가 지지했던 문재인님 그동안 고생많으셨습니다.
당신을 처음부터 신뢰했던 건 아니었지만 그래도 당신 덕분에 희망을 얘기할 수 있었습니다. 절대 쓰러지지 마십시오.
안철수님 꼭 돌아와서 새로운 정치를 만들어 주십시오. 국민들은 당신의 메세지를 잊지 않을 겁니다.
진실을 위해 모든 것 다 버리고 노력했던 언론인 여러분 감사합니다. 그리고 지켜주지 못해서 미안합니다. 당신들의 노력을 절대로 잊지 않겠습니다. 계속 옆에 있을게요.

난 이제 다시 일상으로 돌아갑니다.
다만 잊지는 않으렵니다.
현실을 알았으니 현실을 똑바로 바라보면서 기다리렵니다.

이제 TV는 꺼 두고 책을 좀 더 가까이 하렵니다.
온라인은 좀 닫아두고 사람들의 체온을 느끼며 대화를 나눠 보렵니다.

그렇게 다시 희망을 얘기합시다.
우리 다시 춤을 춥시다.

2012. 12. 20
대한민국 국민 주재규


  1. Favicon of http://o.com sd 2012.12.20 15:12 신고

    님의 말씀이 정답이네요

    건강관리하며 취미나 즐기며 살아야겠습니다




사용예



나름의 투표독려랄까



posted by 주군

대선토론 후보 발언별 팩트 체크


잘 정리 되어 있네요


아직 선택의 기로에 서 계신 분들 참고하세요


1차 - http://slownews.kr/5991

2차 - 
http://slownews.kr/6069

3차 - 
http://slownews.kr/6104


출처 : http://blog.naver.com/ehot/40174388899




p.s.



믿어지시나요?

100년 전도 아닌

200년 전도 아닌

고작 25년전엔

우리에게 투표권이 없었습니다.

 
지금은 투표하는 게 당연한 것 같지만 그 투표권 종이 한 장 갖게 된 것이 고작 25년 밖에 되지 않았습니다.

국민들이 피흘려 얻어낸 소중한 한 표

꼭 투표합시다 



투표권을 갖게 된 이후 지금까지 이번 대선만큼 나도 뭔가 보탬이 될 순 없을까 하고 느껴본 적이 없다. 다수결의 원칙으로 움직이는 민주사회인 만큼 내가 지지하지 않는 정부가 들어선다 하더라도 다수가 원하는 정부와 수장을 받아들이고 박수를 쳐 줘야 마땅할 것이다.

하지만 경제 성장 실패, 자연 파괴, 민주화 퇴보, 각종 비리 등으로 더 이상 나빠질 게 없어 보일만큼 실망에 탄식만 자아내게 했던 MB정부 5년을 겪어 왔는데 이제 친일과 독재의 과거가 부활하려는 모습은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도저히 용납하기가 힘들다. 5년 전 MB때는 그랬다. 그 지위에 어울리지 않는 성품과 자질을 가진 사람이 대통령의 자리에 오르는 것이 못마땅했고 한심스러웠다. 하지만 딱히 대안이 없었고 어쩔 수 없는 과정이라 생각했다.

2008년 6월10일 MB산성


하지만 지금의 상황은 또 다르다. 그저 사람의 됨됨이나 당의 정치적 이념 차이를 논해야 하는 차원이 아니라 지금까지 내가 살면서 배워왔고 느껴왔던 모든 가치관들이 무너져 버리는 경험을 해야 하는 거다. 친일, 유신, 독재, 부정선거, 언론탄압... 그동안 옳지 않다고 배워왔던 모든 것들이 하나둘씩 현실로 드러나고 있고 그런 과거의 미화가 이미 시작되었고 온 나라가 그 목표를 위해 비정상적으로 돌아가는 것이 내 눈에도 보인다. 그 분이 대권의 자리에 오르지도 않았는데도 이런 상황인데 만에 하나 대통령이 된다면 어떻게 될 지 암담하기만 하다. 지금껏 정치에 큰 관심이 없었지만 옳고 그름에 대한 자그마한 신념정도는 있었는데 내가 기성세대가 되었을 때 다음 세대들에게 무엇이 옳고 그르다고 말해줄 수 없을 것 같다는 사실이 너무나 슬프고 끔찍하다. 이 모든 것들이 차라리 선동이고 망상이었으면 좋겠다. 하지만 엄연히 유죄판결을 받은 5, 6공의 수장들이 여전히 국가의 비호 아래 실세 행세를 하고 있는 걸 보면 분명 망상은 아닌 듯 하다.

문제는 우리들이다.

국민들은 그 국민의 수준에 맞는 정부를 갖게 된다고 했던가. 살아온 발자취를 봐도 답이 나오고 토론을 봐도 답이 나오고 포스터 사진을 봐도 답이 나오는데 지지율은 (지지율 또한 그대로 믿을 순 없지만) 앞서고 있고 제 기능을 상실한 메이저 언론들은 '준비된 여성대통령'이니 '토론 압승'이니 여론을 만들어 내고 있다. 과거의 향수를 가진 우리 부모님 세대 혹은 과거를 기억하지 못하는 젊은 세대들은 그 여론에 그대로 편승하겠지. 나 또한 5,6공 때 여당을 추종하던 부모님 밑에서 자라면서 조선일보를 구독했고 티비에서 말하는 것들 다 믿었고 정치에 관심 없었고 사표도 날려봤었기에 그런 상황들이 이해되면서도 알기에 더 안타깝다.

정치에 관심 없는 걸 멋으로 알던 어린 시절 20대가 있었다. 대학교 시절 학교 동기가 시위 도중 죽고 종합관 건물 하나가 전쟁터가 되는 모습을 보면서 이건 아니다 싶었지만 난 그저 대학로에서 하고 싶은 연극을 하고 있었고 군 시절 대선 부재자 투표에선 아무 생각 없이 포스터 사진 잘 나왔다며 이인제를 찍었었다. 그런 과거들이... 이제는 너무나도 부끄럽고 부끄럽다.

대선까지 남은 기간 2주. 내가 할 수 있는 일이 뭐가 있으려나? 내가 할 수 있는 거라 봐야 인터넷에 끄적거리는 거 밖엔 안 될지 모르지만 그래도 할 수 있는 건 해 보련다. 침묵하지 말자. 결과가 어떻게 되든 다음 세대에 당당해지도록...

posted by 주군

(포스팅에 사용된 모든 이미지나 동영상은 인용의 목적으로만 사용되었으며,
모든 권리는 해당 제작사와 개인에게 있음을 알립니다.)

** 포스팅 무단 스크랩은 자제해 주시고, 퍼가시는 경우 출처를 명시해 주세요 **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