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렌트' 오리지널 팀과 '지킬앤하이드' 오리지널 팀의 내한공연 등이 줄지어 있는 데다가 무대와 스크린, TV를 넘나들며 종횡무진 활약하는 스타 뮤지컬 배우들의 모습과 좋아하는 공연은 수십번씩 보고도 모자라는 뮤지컬 매니아들의 모습을 보면서 뮤지컬 붐이라는 말에 실감을 하고 있습니다. 양적으로나 질적으로 또 기획이나 작품성, 실력 등 모든 면에서 과거에 비하면 많이 나아졌구나 하고 느끼게 됩니다.

그런데 이런 뮤지컬 붐은 어제 오늘만의 주목할 만한 현상은 아닌것 같습니다. 적어도 제 기억에 제가 뮤지컬을 알고 난 이후 뮤지컬은 늘 붐이었습니다. 그리고 그 첫번째 붐으로 기억되는 때가 바로 1995년 무렵이 아닌가 생각됩니다. 대한민국 뮤지컬 1세대 스타 남경주씨가 요즘 조승우 저리 가라 하는 인기를 누리던 그 시절, '사랑은 비를 타고' '쇼코메디' 등 걸출한 창작뮤지컬들이 등장하던 시절, 로얄티 개념이 전무해 빅4공연을 판권없이 도둑공연 하던 시절.. 그 시절에 뮤지컬의 대중화가 시작되면서 TV를 통해 뮤지컬 공연을 거의 처음 접할 수 있었던 것이 바로 그 당시 처음 시작된 '뮤지컬 하이라이트 콘서트'였습니다. 지금 소개할 이 공연은 1회인지 2회인지 잘 기억이 나지 않지만 이후 해마다 '뮤지컬 하이라이트 콘서트'라는 제목으로 몇년간 계속 되었고 이후 지금은 많이 익숙해진 '뮤지컬 시상식'으로까지 발전하게 됩니다.

녹화해 두고 참 많이도 돌려봤던... 노래에 안무까지 전부 외울정도로 지겹게 봤던 그 VHS테잎을 오래된 짐 속에서 꺼내 추억을 들춰볼까 합니다.


1. 오프닝 - New York, New York


난 외칠거야 이게 우리라고 새로운 시작을 위해 우린 할거야~
이순간 이시간 다시는 안오네
후회 없는 오늘 위해~
'뉴욕 뉴욕'을 개사한 윤복희 선생님의 오프닝 무대는 참 멋졌습니다. 당시 뮤지컬 붐을 알리듯 새로운 시작의 의지를 불태우는 가사 내용은 제가 종종 장기자랑이나 오디션에서 써먹었을 정도로 꽤 괜찮은 레파토리였습니다. 엔딩크레딧에 방송스탭의 명단이 올라가는 대신 출연배우들의 명단이 오프닝 무대에 주욱 나열되는데요. 남경주, 최정원 등 지금도 왕성히 활동하는 분들이 계신가 하면 김정숙, 황현정 등 지금은 무대에서 뵙기 힘든 분들의 이름도 보이고 지금은 YB 윤도현씨의 아내가 된 이미옥씨의 이름도 보이는 군요.


2. 드림걸스 - Steppin' to the bad side

샤롯데의 드림걸스보다도 훨씬 이전에, 비욘세가 나온 영화 드림걸스를 보기도 훨씬 이전에 이미 이 노래를 알고 있었습니다. 지금 보면 촌스럽기도 하고 별거 없는 안무와 구성이지만 남자 네 분이 흰 장갑을 끼고 영어로 노래하며 '우우우~' 하던 게 얼마나 멋져 보이던지요~ 내용도 모르면서 '위고나챈져스탈 챈져톤~' 하며 중간에 나오는 남경주씨의 랩 부분 막 따라하던게 생각나네요.

멤버도 참 쟁쟁합니다. 당시 뮤지컬 양대 주역이었던 남경주, 주원성씨와 함께 늘 콤비를 이뤘던 김선동, 조남희씨까지... 최정원, 전수경씨가 코러스였으니 말 다했죠 뭐. 제가 한 때 사모하던 황현정씨의 모습도 나오네요. 몇년전까지 뮤지컬 트레이닝 하시던 걸 티비에서 봤는데 지금은 뭐하시는지요..


3. 가스펠 - Light of the world


드라마와 영화로 더 많이 활동했던 허준호씨 역시 서울예전이 배출한 뮤지컬 스타 중 하나였습니다. 지금은 허준호씨 창법이 좀 부담스럽게 느껴지지만 이 당시 드라마 배우가 노래 참 잘하는구나 생각했던 기억이 나네요~ 역시나 주원성, 최정원, 김장섭, 성기윤 지금은 뮤지컬계 대선배격인 이 분들이 다 코러스를 하고 계십니다. 하긴 이때는 남경주, 최정원 등 주연급이 정해져 있긴 했지만 워낙에 뮤지컬 배우들의 수가 부족한 상황이어서 그 멤버가 그 멤버일 수밖에 없었죠. 대부분 서울예전 출신이었던 이당시 뮤지컬 1세대들을 거의 모든 공연에서 역할만 바꿔가며 그대로 볼 수 있었답니다.


4. 브릿지 - 박상원, 남경주


드라마는 물론 최근까지도 '벽을뚫는남자'등으로 무대에 서고 계시는 박상원씨와 남경주씨가 이날 공연의 더블MC를 맡았더랬습니다. 정말 풋풋하시군요~


5. 썸머타임 - Summer Time


당시 가창력과 함께 섹시함과 관능적인 매력이 넘쳤던 배우로 기억되는 김정숙씨의 단독 무대입니다. 조지거쉰의 '썸머타임'을 멋들어지게 불러주셨는데요. 요즘 김선영씨 정도의 이미지라고나 할까요? 약간 허스키하면서도 풍부한 성량으로 재즈넘버를 멋지게 소화해 주십니다. 레미제라블에서 팡틴을 맡으셨던 게 기억나네요~


6. 캬바레 - Cabaret

이번엔 전수경씨의 단독 무대입니다. 캬바레 역시 전혀 생소한 작품이었는데 이 노래에서 전수경씨의 까딱까딱하는 동작과 함께 이 노래는 무척이나 오래 기억에 남았었죠. '캬바레'의 라이자미넬리 이미지를 좇아 단발 가발을 쓰신걸텐데 한동안 이 단발머리로 전수경씨를 기억했더랬죠.


7. 그리스 - Greased lightning


오늘 포스팅 마지막 곡은 바로 그리스의 '날쌘돌이'입니다. 요즘 그리스 공연에서는 'greased lightning'이라고 원어를 살려주는 거 같던데 전 이 시절의 '날쌘돌이'라는 번역이 훨씬 맘에 듭니다. 발음도 어렵고 무슨뜻인지도 와닿지 않는 데 굳이 원어를 살려야 할 필요가 있나 싶어요. (최고는 '여기 phantom of the opera 있어~' 죠 ㅎ) 아무튼 이 시절 이 하이라이트 콘서트 영상과 함께 그리스 영상은 제 단골 레파토리였습니다. 지금처럼 UCC도 DVD도 없던 시절 겨우겨우 본방 시간 놓치지 않고 녹화해 놓은 이런 테잎들은 토토가 영화를 보면서 영화감독의 꿈을 키우듯 당시 제겐 너무나 훌륭한 오락거리였고 공부거리였고 꿈과 희망의 대상이었습니다.
그러고 보니 이 때 외워둔 '날쌘돌이'를 참 여러 장기자랑에서 써먹었었네요~ 최근까지도요 ㅋ

분량이 많아 나머지 영상들은 다음 포스팅에서 소개하도록 할께요~ fin

1995년 뮤지컬 하이라이트 콘서트 동영상 모아보기 (2/2)


(포스팅에 사용된 모든 이미지나 동영상은 인용의 목적으로만 사용되었으며,
모든 권리는 해당 제작사와 개인에게 있음을 알립니다.)


구독하시려면 클릭하세요~
RSS 구독이란?



'대한민국 뮤지컬 대상'과 더불어 뮤지컬 시상식을 자리잡은 '뮤지컬 어워즈'가 올해로 3회를 맞이했다.
대구뮤지컬어워즈인가도 있던데 이렇게 작은 시장을 가진 한국이란 나라에서 뮤지컬 시상식이 여러개나 되는 이유를 잘은 모르겠지만 아무튼 사람들이 좋아하고 즐거워하니 일단 넘어가자.

지난 4월20일 있었던 이번 제3회 뮤지컬 어워즈 동영상을 오늘에서야 보게 되었는데 뒤늦게나마 살짝 포스팅을 해볼까 한다.

뮤지컬 어워즈는 1회때부터 좀 스타일리쉬한 오프닝을 추구해왔었다. 사회자가 소개되고 사회자의 멘트에 따라 시상식이 시작되고 진행되는 게 일반적인 형태였다면 뮤지컬 어워즈는 독특한 형태의 '쇼'로 시작해 자연스럽게 사회자 등장으로 이어지는 형태를 띠고 있다. 그리고 아무래도 SBS(1회)와 Mnet(2,3회) 등 민영방송과 케이블 음악채널이 방송주관을 맡으면서 좀 더 독특하고 화려한 무대가 연출된 것 같다.


올슉업의 한 장면으로 시작한 1회 오프닝. (사회 : 송승환, 김주희)

 
DJ Koo 구준엽의 디제잉 쇼로 시작한 2회 오프닝(사회 : 남경주, 이석준, 옥주현)
   어찌나 엠넷스러운지.. ㅎ



 

제3회 뮤지컬 어워즈 오프닝 무대

올해 3회에는 오만석씨가 단독사회를 맡아서 센스있는 진행으로 좋은 평을 들었다.
오프닝 역시 현재 공연중인 '드림걸스'의 'one night only'를 메인테마로 중간에 후보작들을 소개하는 형식으로 진행되었는데 오만석씨의 노래도 좋았고 다양한 출연자들이 함께 부르는 군무와 합창도 멋졌다.

 

'one night only' slow버전으로 시작하는 오프닝

세 작품에서 각각 세명씩 등장해 코러스를 넣어준다

드림걸즈 팀 세명

자나돈트 팀 세명

미녀는 괴로워 팀 세명

리버댄스처럼 한줄로 등장하는 '지붕위의 바이올린'팀

'내 마음의 풍금'팀도 나오고

짜잔~ 화려한 엔딩의 오프닝무대


그런데....

이거이거 어디서 많이 본 듯 하다.

바로 2004년 토니상 오프닝 무대!!

2004년은 휴 잭맨이 토니상 시상식의 사회를 맡아서 멋진 오프닝 무대를 선보였던 그 해다.

자기가 사회보고 주연상까지 받은 휴 잭맨 (2004년 A Boy from Oz로 주연상을 받았다)


노래는 역시 드림걸스의 'one night only'

각각 세 작품에서 등장하는 세명의 코러스들도 그렇고 (헤어스프레이, 리틀숍오브호러스, 하난 모르겠다 ㅜㅜ)
간주중에 인사말과 사람들 소개하는 것도 그렇고
아이리쉬 댄스팀과 한줄로 계단 내려오는 것도 그렇고

뭐... 머라하고 싶은건 아니고
오프닝 무대가 상업성 작품도 아니고 워낙 좋아하는 장면이기도 하고
토니상과 휴 잭맨에 대한 오마주나 패러디라고 한다면 뭐 그냥 살짝 넘어가 주고 싶긴 한데
오만석씨도 물론 잘했지만 우리 울버린 형님의 큰 덩치와 긴 다리에서 뿜어나오는 파워풀한 킥이 자꾸 겹쳐지는 건 어찌할 수가 없다.


암튼 본 시상식에서도 선배들이 나와서 주연상 후보작 발표하는 건 아카데미를 따라한 게 분명하니
이번 뮤지컬 어워즈.. 전반적으로 미쿡 애들꺼 너무 따라해주신 거 같다~

 







  1. Favicon of http://meeyoo.tistory.com Meeyoo 2009.05.02 19:55 신고

    트랙백 보고 찾아왔습니다.
    전 그저 다양한 작품을 한 무대에 잘 녹여냈다고 생각했는데
    토니상 영상을 보니 정말 비슷하네요. ^^;

    • Favicon of http://joogoon.net 주군 2009.05.03 03:12 신고

      사실 이 정도면 비슷한 정도가 아니죠~ 말썽 일으키자면 얼마든지 일으킬 수 있을정도~ 우리나라 시상식들 너무 많아서 상 나눠먹기로 욕먹는 판에 이런 식이면 좀 곤란한 거 같아요~ ^^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