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12.6(월) 스윙주

어제 마이키/니키 워크샵을 듣고 오늘은 번외 소울워크샵을 들었는데
일단 어제 워크샵은 컨디션이 말이 아니어서 파티도 취소하고 써머리만 대충 찍어온 데 비해
오늘은 그래도 좀 쌩쌩하게 놀다온 듯 하다.
아침부터 양도다 뭐다 난리치다가 그나마 분당 일이 일찍 끝나고 밥까지 먹고 왔으니 뿌듯~

양도한다던 내가 스윙주에 들어가니까 다들 깜짝 놀라더라. "어 오셨네요???"
트위터 한 번 올렸을 뿐인데... 나도 깜놀 +_+

뭐 강습이 두 시간에 끝나고 소셜 한시간 정도 있었으니 '놀았다'라고 표현하기엔 부족함이 있지만
굳이 '놀았다'라고 표현하는 이유는 소울클라스가 '노는 법'을 가르쳤기 때문이리라.

그렇다.

노는 법을 가르치더라.
어찌보면 필요없는 강습이면서 우리에겐 꼭 필요한 특히 잘 못노는 우리 코리안들에게는 꼭 필요한 강습이더라.

전에 장르에 대한 관심에 대해 이야기 할 때도 그랬지만 나름 자유도가 높은 춤인 린디합도 바운스다 패턴이다 텐션이다 생각해보면 상당히 규제?가 많은데 블루스를 접하고 나서 그 긴장도가 많이 낮아지고 그야말로 '춤'을 출 수 있게 된 느낌이었는데 소울은 그 자유도에 있어서 최고인 듯...

첫 시간엔 그저 음악을 타는 그루브를 배웠는데 그 그루브라는 것이
우리가 소시적 나이트에서 다 하던 것들...
지금도 간혹 클럽에 가거나 흥겨운 음악이 흘러나오면 몸을 까딱까딱 거리는 것에서 크게 다르지 않더라.
하우스 파티에서 음악을 틀어놓고 흔들흔들 춤 추듯이 추는 딱 그 정도...
그것이 소울댄스의 시작이리라.

골반을 쓰지 않는 린디합과 달리 엉덩이를 마음대로 써도 되고
업바운스 다운바운스 신경쓸 거 없이 그저 음악이 느껴지는대로 스텝을 밟으면 그만이다.
트리플스텝에서 탭스탭, 슬라이드, 트위스트까지...
이 그루브란 놈은 막춤과 거의 동의어라고 봐도 될 듯?

블루스도 퓨전의 성향이 강한 춤이었는데 오늘 마이키도 설명하기를 소울 역시 거의 모든 춤이 다 섞인 춤이라고 하더라.

딴따라 동기였던 아코가 나에게 말하기를 '오늘은 딱 형님에게 최적화된 워크샵이군요' 하기에 '눈치챘어? 아하하~'라고 답해줬다. (나를 형님으로 부르는 아코는 참고로 팔뤄다.)

그랬다. 제갈량 블그린 때도 그랬지만 이런 소울, 그루비한 클래스에서 나는 참 편해진다.
일단 6,70년대 올디스 소울넘버들도 내 정서에 맞을 뿐더러
(사실 난 가리는 음악이 없다. 올디스면 올디스 모던팝이면 모던팝 스윙재즈면 스윙재즈 다 내 감성에 잘 맞는다.)
그나마 어릴 적 흥얼흥얼대며 익혔던 힙합의 몸짓이 소울에 잘 어우러지는 느낌을 받는다.

내가 그렇다고 힙합을 그렇게 잘 추거나 꾸준히 오래 춘 건 아니지만
서태지와 아이들(정확히는 양군. 이주노는 브레이크힙합, 양군은 소울힙합으로 대표되었다.)로부터 시작된 힙합/소울의 feel은 몸에 최초로 각인되었다는 이유로 다른 춤을 추고 있는 지금까지도 툭하면 튀어나오곤 한다.

한 예로 블루스나 슬로우 강습 때 보통 많이들 배우는 업바운스의 경우 대부분의 강습생들이 난코스로 꼽는 과정중 하나인데 난 그렇게 자연스럽고 편할 수가 없다.
힙합 학원 가면 처음 시키는 게 바운스인데, 흔히 토끼춤, 엉거주춤이라고 하던 다운바운스와 등을 펴면서 하는 (뭐라고 표현할 빵법이 없네~ +_+) 업바운스를 힙합 초반에 무진장 했더랬다.

블루스나 힙합이나 애초에 흑인들의 몸짓인지라 일맥상통하는 feel이 있는가 보다. 아무튼 소울댄스가 잘 맞는다는 얘기...

아직은 린디합계에서 할 일이 많이 있다고 느껴지지만 장기적으로 봐서는 소울댄스가 내게 더 경쟁력이 있는 분야가 아닐까 생각해본다. 전에 토깽님이 내 스윙아웃 클리닉을 해 주면서 내가 슬로우에 최적화되어 있어서 스트레칭이 길고 앵커가 약하다는 얘길 했었는데 요즘 배우는 웨스트코스트스윙도 그렇고 바운스없는 장르가 사실 내 신체조건에 더 적합하다는 느낌이 있는 건 사실이다.

일단 린디합을 메인으로 하되 꾸준히 배워놨다가 나중에 무릎에 무리가 오면 소울쪽으로 전향해야 할까보다.


아무튼 본론으로 돌아와서...

오늘 마이키/니키 소울 워크샵은 두 번째 시간 웨스트에서 따온 패턴 한 개 정도 배운 걸 빼면
사실 특별히 뭘 한 건 없다. 린디합 베이직 6스텝 안에서 자유롭게 놀라고 한 거 밖에는...

어떻게 생각하면 별 거 아닌 강습이었지만 여전히 제대로 즐길줄 모르고 놀 줄 모르는 우리나라 댄서들에게는
어쩌면 그 어떤 강습보다 필요했던 강습이 아니었을까.

예전에 나이트댄스라는 게 한동안 유행했던 적이 있다.
나이트 가서 그냥 음악 듣고 즐기면 되는 것을 일종의 패턴처럼 해서 가르치던 건데
(지금도 내 컴퓨터에 동영상 몇 개가 있긴 하다)
노는 것도 가르쳐야 되는 걸까 싶은 생각이 들면서도
노는 것도 가르쳐야 되는 문화가 우리나라 문화인가 싶어 살짝 씁쓸하기도 하다.

화장실에서 어떤 리더분이 나에게 그러더라. (닉네임을 까먹었다. -_-;;)
"솔직히 말하면 아~주 고수는 아니신 거 같은데 춤을 참 재미있게 추시더라구요. 어떨 땐 고수들보다 더 재미있게 추세요"
"아 그냥 노는거죠 뭐 아하하하~"

하지만... 저도 고수이고 싶네요~~~ +_+

p.s. 여러장르 얘기를 하면서 마이키가 캐롤라이나 쉐그와 디씨핸드댄스 얘길 했는데 전에 동영상만 잠깐 봤었는데 한 번 찾아봐야겄다. 춤이란 춤은 다 춰보자!!

p.s.2 혹시 소울음악을 줄 수 있냐는 날라킴님의 말에 마이키는 부드럽고 단호하게 'NO'라고 말했다. 사실 우리야 mp3 공유하는 문화가 만들어져서 이런 경우 인정머리 없게 느껴지기도 하지만 난 마이키가 이해된다. 돈 주고 샀건 어디서 얻었건 댄서나 DJ들에게 힘들게 얻은 음악공유는 참 난감한 일이라고 생각된다.
내 경우에도 요즘 힘들게 네이버뮤직 검색해서 쿠폰 사서 음악 모으고 있는데 누가 그냥 달라고 하면 참 약오를 듯...
음악 몇 곡 공유가 문제가 아니라 컨텐츠는 그냥 공유하는 거라는 우리들 인식이 문제...
뭐 나도 거기서 그렇게 자유롭진 못하다... +_+

구독하시려면 클릭하세요~



날짜 - 2010.11.21(일)
장소 - 타임바 (스윙프렌즈 강습)
강사 - 맥스 (& 조각)


최근 각종 대회에서 파트너인 애니와 함께 신출귀몰한 패턴들을 보여주며 그야말로 괴물로 불리는 맥스가 한국을 찾았다. 이번달에 강습을 좀 많이 들어서 살짝 망설이기도 했지만 그닥 비싸지 않은 가격에 (아마도 혼자 와서 그런 듯) 닌재머스 때 강습을 듣지 않은 게 후회가 되기도 하고 해서 맥스를 보러 갔더랬다.

일단 스윙프렌즈 강습답게 평소 출빠에서 잘 보기 힘든 스프사람들도 많이 볼 수 있었음.
아마도 조각님이 맥스를 초청해서 여러 동호회 투어를 돌며 강습을 하는 거 같았음.
파트너와 함께 안오고 이렇게 혼자 오는 강습은 처음이었는데 리더 입장에선 나름 저렴하기도 하고 괜찮았음.
팔뤄들은 아마도 강습 내용 자체에는 목마름이 있었을 듯 싶다. 호흡맞는 파트너가 아닌지라 강습에 팔뤄로 타이틀을 내건 조각님도 맥스가 의도한 강습이나 리딩 맞춰주는 데 좀 버벅대시더라~

첫 번째 시간은 패스트를 추기 위한 바운스와 텐션에 관한 부분이었는데 평소에 맥스 동영상에서 보던 맥스의 춤사위를 이해할 수 있겠더라.
평상시의 워킹과 기본적으로 스윙 리듬을 타는 그루부 워킹(발꿈치를 바닥에 찍어서 쿵쿵 소리가 나더라), 그리고 춤이 빨라질 수록 발꿈치가 닿지 않도록 움직이게 되며 그럴 수록 릴랙스한 상태로 다운을 더 해줘야 하는 패스트 킥스텝(용어는 내 맘대로)

확실히 춤이 빨라질 수록 바운스가 중요하다. 그도 그럴 것이 체중이 바닥에 붙어 있는 것 보다야 업바운스 되어 있는 상태에서 움직이는 게 힘도 덜 들고 빠르게 움직일 수 있겠지.
그리 경력이 길지 않은 팔뤄 한 명을 데리고 초패스트를 추는 데도 무척이나 가볍게 추더라. 팔뤄도 잘 따라 오는 게 신기했음.

제갈량 강습 시간에도 느꼈지만 패스트에 가볍게 가볍게 춤을 추는 내공을 더 길러야겠다.

두 번째 시간은 퍼포먼스 루틴이었는데 요게 이 날의 블랙홀 ㅜㅜ
무작위 레벨 댄서들을 대상으로 하기에는 좀 난이도가 있는 루틴들이 많았다.
애니랑 했던 자기 공연에서 보던 패턴도 몇 개 등장하고 익혀서 제네럴에 쓸 수 있으면 좋겠지만 지금은 순서도 생각나지 않는다. 동영상 찍은 거 보고 연습해 봐야지.

중간 쉬는 시간에 미리 섭외한 애들 몇명이랑 라멘을 먹음
딱히 소속 없는 나 같은 사람들은 특히 워크샵 같은 거 할 때 애로사항이 있음. 조금만 방심하면 혼자 밥먹게 됨 ㅋㅋ
뭐 그래도 옆테이블 다 아는 사람들이라 같이 먹게 되더라만~


세 번째 시간은 이 날 강습의 하이라이트인 스왕고(swango)~!!
swing+tango라는데 느린 음악에 맞춰 스텝 밟기와 몇 가지 패턴들~
한 시간 동안 루틴 하나를 하자니 스왕고를 제대로 느꼈다기 보다는 맛배기에 불과했지만 나름 괜찮았다.
드래그 블루스, 탱블, 스왕고~ 내 생각엔 이름 붙이기 나름인 거 같고 뭐 사실 그게 그거고 일맥상통하는 부분이 많은데 올 연말은 이쪽 슬로우 라인으로 집중해 볼까 한다.

네 번째 시간은 스윙아웃 배리에이션~
이 시간이 제일 좋았다. 좋았다는 건 제일 잘 알아먹었고 유용하게 써 먹을 수 있을 거라는 얘기지.
5&6,7&8에서 모든 변화가 일어나는 스윙아웃 배리에이션~
여러 강습을 통해 이제사 좀 배리에이션 몇 개를 써 먹을 수 있게 된 것 같다.
매번 턱턴과 언더암턴으로만 이어지는 비기너 패턴은 좀 그만 써 먹고 스윙아웃 좀 제대로 해 보자.

3,4번째 시간은 써머리 영상을 못 찍게 하는데 자기네 유료 강습 영상에 있는 거라서 못찍게 했다고 하더라. 뭐 이런 걸로 돈 버는 애들이니까 이해는 한다만 강습 끝나자 마자 디비디 들고 나와서 사라고 홍보하는 모습이 좀 뭐랄까... +_+
팔뤄들이라도 납치해서 까먹기 전에 찍어놓고 싶었는데 왠지 다들 의지가 없는 거 같아서 미적대다가 결국 못 찍고 결국은... 까 먹었다 ㅜㅜ

맥스 강습 때문에 일요일 타임 제네럴을 오랜만에 즐겼는데 트랭키두와 빅애플 라인으로 이어지는 해림의 디제잉은 훌륭했다. 요즘 강습 듣느라고 소셜 좀 뜸했는데 완전 미친 듯이 춤 췄음 ㅋㅋ
맥스가 웨스트 추는 거 보고 싶어서 웨스트 음악을 신청했는데 제대로 웨스트 feel은 아니었음.
해림도 웨스트에 대한 준비가 덜 되었고 팔뤄들도 웨스트용(?)이 아니었고.
레이한테 맥스랑 웨스트 추라고 꼬셨는데 뭐 줄서 있는 팔뤄들이 있어서인지 자신이 리더여서 그런지 망설이다가 무산됨.

역시나 맥스와 홀딩하려고 줄 선 팔뤄들과 맥스 춤추는 거 구경하려고 몰려든 리더들까지 해서 맥스 퍼포먼스 분위기가 되었는데 챔피언들 올 때마다 참 잘 추긴 하는데 줄 서 있는 사람들이랑 춤 춰 주는 것도 일인 듯 싶어 안쓰럽기도 하다.

빵쪼가리 먹으면서 짐 바리바리 싸들고 다니면서 홈스테이 하면서 강습하는 챔피언들 보면 영락없는 외국인 노동자라는 생각이 들기도 한다. 에구 내가 원하는 삶이 저런 걸까? ㅋ
암튼 챔피언들 워크샵 오면 참 신기한 게 자기네들 강습 내용이랑 루틴이랑 공연내용이랑 어떻게 다 외워가지고 다니는 지 신기하다. 게다가 팔뤄잉 파트까지!!

강습 중간에 맥스랑 살짝 홀딩을 해 봤는데 (팔뤄잉을 한 건 아니고) 정말 딴딴하더라~
그 로봇같은 몸에서도 유연함과 릴랙스가 나오는 거겠지
나 같은 경우 일단 힘빼는 데는 어느정도 진전이 있었는데 근력을 좀 더 키워야겠다.

이제는 스윙판 챔피언 워크샵 전문 통역으로 각인되어 버린 까쨔짱이 루틴 찍은 영상 보내달라고 했다 - 메모

p.s. 워크샵 때 이런 저런 이유로 파트너 체인지 안 하는 커플들 이해는 한다만 강습 서클에서 빠져 있던가 의사 표현을 좀 확실히 해 줬으면 한다. 내 앞에 두 커플이 서클에는 서 있으면서 전부 체인지를 안 하는 바람에 파트너 체인지 할 때마다 '죄송하지만 옆으로' '죄송하지만 옆으로' 이 과정을 겪느라 몇 번 홀딩을 놓쳐서 짜증이 확~!!!

(포스팅에 사용된 모든 이미지나 동영상은 인용의 목적으로만 사용되었으며,
모든 권리는 해당 제작사와 개인에게 있음을 알립니다.)



  1. 2010.11.23 16:13

    비밀댓글입니다

  2. 2010.11.23 16:18

    비밀댓글입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