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공연제목 : 버자이너 모놀로그
- 공연장소 : SM 스타홀
- 공연날짜 : 2009. 10. 14(수)
- 출     연 : 이경미 이미윤 박수민

'버자이너'란 단어와 관련해 생각해 보는 우리의 성의식

생각해 보면 억압된 성문화에 대해 이야기 하는 작품들이 흔히 소재로 사용했던 건 'SEX'였던 것 같습니다. 원나잇이 어떻고 체위가 어떻고 오르가즘이 어떻고 하는 주로 '섹스'라는 행위에 대해서 이야기 하곤 했었죠. 그래서 그런 경험들을 오픈하고 공유하는 것으로서 성이란 것을 음지에서 양지로 끌어내려는 노력을 해 왔습니다. 하지만 '버자이너 모놀로그'는 그 행위에 앞서 존재하는 바로 '그 곳' 자체에 대해 이야기 하고 있습니다. 손과 발, 얼굴처럼 그저 우리 몸의 한 부분일 텐데 무슨 홍길동도 아니면서 우리는 '그곳'을 '그곳'으로 말하지 못하고 우린 그저 '거기' '아래쪽' '사타구니' 등 대체 용어를 사용해 왔던 게 사실입니다. 심지어 그 단어를 듣는 것만으로도 얼굴이 벌개져 버립니다. 성교육이니 올바른 성지식 습득이니 진보적인 척 떠들어대지만 결국 우리는 한치도 앞으로 나가지 못하고 있는 건 아닐까요? 저 역시 차마 활자로 표현하기가 쉽지 않네요.
여기 '버자이너'에 대한 사전적 설명을 첨부합니다.

버자이너(vagina) n.
; A woman's vagina is the passage connecting her outer sex organs to her womb.


작품 속으로


우리말로는 '**의 독백'이라고 번역되는 '버자이너 모놀로그'는 희곡작가 이브 엔슬러가 200여명의 여성들을 인터뷰한 내용을 바탕으로 씌어진 희곡을 작품화 한 것인데요, 위노나 라이더, 우피 골드버그, 기네스 펠트로 등 헐리우드 스타들이 이 무대를 거쳐 갔다고 합니다. 우리나라에서는 2001년 김지숙, 예지원, 이경미 씨의 공연으로 처음 선보였지만 오랫동안 이 작품을 이끌었던 서주희씨의 작품이 가장 유명하죠. 이후 장영남씨도 한동안 '버자이너 모놀로그'를 지켰고 올 시즌에는 이경미, 최정원, 전수경 씨 등 중견 뮤지컬 스타들을 대학로로 모셔와 1인극이 아닌 3명이 진행하는 토크쇼 형식으로 모습을 바꿉니다. 이경미씨는 2001년 초연을 함께한 원년멤버이니 그 의미도 남다르다고 할 수 있겠네요.
이번 공연에서는 이경미씨와 함께 이미윤, 박수민 두 배우가 호흡을 맞추고 있습니다.

공연은 토크쇼의 사회자 역할을 맡은 박수민씨의 진행으로 시작됩니다. 세 명의 배우 중 처음으로 '그곳'의 이름을 입밖으로 뱉어야 하는 그 민망함이 참 안쓰럽게 느껴지면서 그 상황이 그렇게 힘들게 느껴지는 우리 모습이 우습게 보이기도 합니다. 좀처럼 불려지지 않는 그 곳을 소리내어 부르는 것으로 연극이 시작된다 할 수 있을정도로 이후 작품 속에서는 그 단어가 수없이 등장합니다. 역시나 처음이 가장 어려운 걸까요 중반 이후에는 아무렇지도 않더군요.

작품은 작가의 인터뷰 내용을 드라마로 재구성해 들려주는 형식으로 꾸며집니다. 털이 많아 고민인 여성의 자아찾기에서부터 자신의 그곳을 보고싶어하는 남자친구의 이야기 등 일상적인 이야기들에서부터 여성이 겪게 되는 생리와 폐경에 이르기까지 우리가 겪었던 혹은 전혀 겪지 못했던 '그곳'에 관한 이야기를 들려줍니다. '그곳'에 대한 추억들과 함께 들춰내지 못했던 아픈 기억들까지 참으로 여러가지 이야기와 함께 생각할 거리들을 던져주죠. 특히 성교육이라고는 전혀 받아보지 못하고 자신의 '그곳'에 대해 평생 관심을 끊고 살아야 했던 어느 할머니의 모습에서는 마음이 짠해지기까지 합니다.

그리고 원작자가 첨부하라고 보내왔다는 출산에 관한 에피소드와 토크쇼 형식으로 바뀌면서 삽입된 출연자 각자의 이야기는 작품을 더욱 풍성하고 생동감 있게 만들어 주고 있습니다. 짜여진 극과 자연스러운 일상의 애드립을 넘나드는 배우들의 연기는 무척이나 자연스럽습니다. 맘마미아를 통해 많이 알려진 중견 배우 이경미씨의 관록도 빛이 납니다. 비록 이경미씨의 공연을 접한 건 처음이지만 뮤지컬로 다져진 그 에너지는 소극장을 휘어잡더군요. 이경미씨와 함께 젊은 두 배우들의 호흡도 괜찮습니다. 신음퍼포먼스에서 그야말로 '절정'을 보여주는 이미윤씨와 수줍은 모습으로 극을 진행하면서도 70대 노역을 소화해내는 그 모습은 흐뭇하기 그지 없습니다. 처음엔 MR인줄 알았는데 알고보니 라이브 연주여서 깜짝 놀랬던 피아노 반주도 작품에 생동감을 불어넣어주는 요소였습니다.

페니스 모놀로그를 꿈꾸며

우린 늘 자유로워지고 싶어 합니다. 그리고 우리가 사랑하는 존재들을 자유롭게 해 주려고 노력합니다. 그럼 우리들의 몸은 어떨까요? 성의식도 많이 발전했고 몸이 화두가 된 것도 꽤 오래 되었지만 우린 아직도 우리의 몸에 대해서 얼마나 잘 알고 있을까요? 아니 얼마나 잘 이해하고 사랑하고 있을까요? 여전히 우리들의 몸을 억압하고 있는 건 아닐까요? 시인 김춘수는 일찍이 '그의 이름을 불러주었을 때 나에게 다가와 꽃이 되었다'고 했습니다. 이름을 불러주지 않으면 그 존재는 사라져 버리고 잊혀지는 거겠죠. 작품 속 대사처럼 우리가 '그곳'을 아무렇지도 않게 소리내어 말할 수 있을 때 우리 몸이 더 건강하고 지혜롭고 아름다워질 수 있지 않을까요?

버자이너 모놀로그는 상대적으로 사회 속 약자의 위치에 주로 있어왔던 여성의 목소리로 여성의 몸을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그럼 반대로 남자는 어떨까요? 남성의 '페니스'에는 이런 '이야기'가 없는걸까요? 생명의 잉태라는 신성함을 부여받은 '버자이너'에 비해 '페니스'는 상대적으로 단순한 말초적 쾌락을 담당해 왔는지 모르겠습니다. 어쩌면 그게 남성과 여성의 차이일 수도 있겠고 어쩌면 '페니스'가 상대적으로 쾌락의 도구로 치부되는 불운을 겪어 온 것일 수도 있겠지요. 쉽지 않은 문제입니다. 정자와 난자의 구조와 원리 같은 생물학적 문제와 남성과 여성의 정체성에 관한 심리학, 인류학적인 문제까지 파고들어야 할 듯 합니다. 지금은 그저 우리가 이름 부르지 못하는 우리가 사랑해야 하는 우리 몸에 대해서만 생각해 보려 합니다. '버자이너'를 소리내어 말할 수 있는 그 때, 아마 '페니스'도 비로소 자유로워지지 않을까요... fin

(포스팅에 사용된 모든 이미지나 동영상은 인용의 목적으로만 사용되었으며,
모든 권리는 해당 제작사와 개인에게 있음을 알립니다.)


구독하시려면 클릭하세요~
RSS 구독이란?


11층까지, Beating, b팀, Heart, KBS, me2cast, me2gag, me2mms, me2photo, me2sms, me2tv, music, my, of, shape, U, uploader, wish, ㅋㅋ, , ㅜㅜ, 가지, 같아서, 건가요, 고마워, 고통스러워, 곡은, 공식입장, 공연, 공연의상, 구두벗어줘, 그럼, 그려서, 근데, 깨워주세효, , 나가야지, , 날씨대로라면, 내일의, , 너무, 높아보여, 누구랑, , 단체, 대충은, , 도와줘, 동기모임, 동생이, 동영상, , 때문에, 라고, 렌트, 리더, 린디, 마누라야, 먹자골목에서, 메모, 못정한, 뮤지컬, 미투, 미투지식인, 발음, 밥먹자, 배고파, 보내준, 보는건가, 빨리, 사람많은척, 사러나와서, 사상, 사지말까, 살려주세효, 생각하면, 석달된, 소환, 솔약국집, 쇼핑하러와서, 수진, 수험생인, 술은, 스윙댄서, 스윙댄스, 스팅의, 시작, 식미투, 식미투를, 씨익, , 아들들, 아직도, 아플까, 아하하하, 안사면, 않아, 않았는데, 알겠는데, 어떤게, 없어서, 없어요, 옆에, 오리지날, 오지도, 오픈리뷰, 올려야돼, , 우리나라에서, 운동할거, 위해서, 의상을, , 이거, 이번주는, 이어지는, 이정도면, 이제, 있지만, , , 주군, 주미투, 죽으로, 지윤아, 지킬, 직접, 진풍, 짜장면도, 쪄죽을, 참조, 첫끼니, 초라한데, 최고, 추억, 추억이, 춤이라니, 충동구매부터, 캔맥주, 켈리언니, 텐덤찰스턴, 팔자, 포토, 프랑세즈, 필요, 하기는, 하기엔, 하는, 하실거, , 해장, 헤치지, 후회할까
  • freeCat님~ 토익 고득점을 위해선 문법 도 중요하지만 네이티브와의 대화가 중요합니다~(uploader 고마워 할 필요 없어요~ 씨익~ me2gag me2photo)2009-09-04 10:34:32

    me2photo

  • 내일(9/5 토) 록큰롤스윙 거리공연 해요~ 2시반 대학로 마로니에공원 지나시던 분들 살짝 들러주시면 유깅과 저의 깜찍발랄한 모습을 보실 수 있습니다~~ ^^(스윙댄스 / 근데 이 날씨대로라면 쪄죽을 듯~ 아직도 의상을 못정한 리더~ ㅜㅜ)2009-09-04 11:02:32
  • 오늘의 미투스피치 ; 생각다못해 생각타못해 뭐가 맞는거야?(uploader me2cast 수험생인 켈리언니 동생이 직접 그려서 보내준 포토 참조~ 마누라야 구두벗어줘!! me2photo 아 이제 빨리 나가야지~)2009-09-04 13:53:49

    me2photo

  • 나름 푸짐한 이 잔치국수는 얼마?(식미투 me2mms 쇼핑하러와서 첫끼니 me2photo)2009-09-04 15:20:02

    me2photo

  • 홍대앞 거리에서 애국가를 부르는 서양청년~(me2mms 이어지는 곡은 스팅의 shape of my heart me2photo)2009-09-04 16:36:43

    me2photo

  • 버카루 쇼핑백 이쁘게 나왔네~(me2mms 공연의상 사러나와서 충동구매부터 시작 ㅎ me2photo)2009-09-04 18:42:40

    me2photo

  • 돌아다녀서 피곤한가 졸음운전 크리~(me2sms 깨워주세효~ (@u@))2009-09-04 19:55:36
  • 공연연습에 한창~ 유깅은 피자먹으러 갔어요~(me2mms me2photo)2009-09-04 21:32:26

    me2photo

  • 오모가리 오늘은 계란말이~(me2mms 식미투 옆에 짜장면도 있지만 너무 고통스러워 하실거 같아서 me2photo)2009-09-05 00:47:02

    me2photo

  • to BlionKing ; um… 일단 크게 욕심 안내려구 해요~ 일단 한국시장에서도 팬들에게 아직 보답해야 할 것들이 남았다고 생각하거든요~(석달된 스윙댄서 공식입장)2009-09-05 02:59:40
  • 오늘 공연 A팀은 2시반 마로니에공원, B팀은 4시 CGV앞~(난 B팀 먹자골목에서 춤이라니 @.@)2009-09-05 09:39:05
  • 사진찍힐까봐 기겁을 하는 파트너~(me2mms 헤치지 않아 me2photo)2009-09-05 13:49:22

    me2photo

  • 이밤을 불태울거라능…(me2mms 식미투 주미투 살려주세효~ me2photo)2009-09-05 21:39:27

    me2photo

  • 이시각 마로니에 공원에선…(me2mms me2photo)2009-09-06 00:25:19

    me2photo

  • 오모가리 김치찌개로 해장하고 싶다~(밥먹자)2009-09-06 13:50:59
  • 눈 처럼 하아얀…(식미투 uploader 죽으로 해장 / 내일의 사상 최고 식미투를 위해서 me2photo)2009-09-06 15:54:32

    me2photo

  • 그냥 내 곁을 떠날 거라면 추억같은 거 만들지 말아줘요~(me2tv 솔약국집 아들들 진풍 수진 / 추억 때문에, 추억이 없어서 어떤게 더 아플까)2009-09-06 16:06:10
  • 이상하네…(me2sms heart beating)2009-09-06 21:37:58
  • 한주의 마무리는 역시 치킨이지… 응?(식미투 me2mms me2photo)2009-09-06 23:43:01

    me2photo

  • 불어 하시는 분들~ 'non je ne regrette rien' 뜻이 먼가요? 발음은요? 쇼콜라님 아실듯~(프랑세즈 미투지식인 music 발음 대충은 알겠는데~)2009-09-07 01:29:32
  • [스윙댄스] 당장 할만한 스크랩~ 유깅 참고해~(스윙댄스 텐덤찰스턴 동영상)2009-09-07 03:29:38
  • 살것들 ; 쉐이빙크림, 방향제, 둥근형광등, 물, 우유, 계란, 화장품, 맥주?(운동할거 생각하면 술은 사지말까 wish 메모)2009-09-07 06:47:35
  • 이거 먹으면 불로장생하는거야? 사상최고의 식미투!!(me2mms ..라고 하기엔 좀 초라한데.. 아 배고파~ 식미투 me2photo)2009-09-07 14:07:50

    me2photo

  • [스윙댄스] 이 정도야 머… ㅋㅋ ( 소나기양, Marisol 이분들 알아요?)(우리나라에서 린디 이정도면 잘 하는 건가요? / 스윙댄스 공연 동영상)2009-09-07 15:22:33
  • 지킬앤하이드 오리지날을 보여준다고 연락이 오고 그러네?(오픈리뷰 주군 / 이번주는 렌트,지킬 오리지날 뮤지컬 공연 다 보는건가? 아하하하)2009-09-07 16:56:51
  • 이참에 미투 스윙어들 다 모아볼까요? ^^ 휘발성고양이 dzr Marisol 소나기양님에다가 블로썸 초천재님도 스윙좀 하신거 같고~ 유깅 너도 와~(미투 스윙댄스 스윙댄서 단체 소환)2009-09-07 17:38:55
  • 케비쓰에 차 세우고 나오는데 케이윌이 나한테 인사했다~(me2sms 왜 나 좀 높아보여?)2009-09-07 18:44:01
  • 성우들이랑 전화통화 하면 정신차려야 해요~(me2mms 다 오지도 않았는데 사람많은척 하기는 ㅋㅋ KBS 동기모임 me2photo)2009-09-07 21:39:09

    me2photo

  • 물 계란 우유 야채 쉐이빙크림 형광등 방향제… 또 뭐 사야 하지??(me2mms 캔맥주 안사면 후회할까? me2photo)2009-09-07 23:31:15

    me2photo

  • 지금… 너만 내 옆에 있다면…(me2mms 이거 좀 도와줘 11층까지 올려야돼~ me2photo)2009-09-08 00:12:41

    me2photo

  • 오늘의 미투캐스트 ; 미친들을 위한 성우 박지윤씨의 인사말(me2cast 지윤아 너 좀 팔자~)2009-09-08 00:24:29
  • 당첨됐다~(그럼... 누구랑 가지?)2009-09-08 06:09:41

이 글은 Joogoon님의 2009년 9월 4일에서 2009년 9월 8일까지의 미투데이 내용입니다.


얼마전에 뮤지컬인사이드에서 리뷰단에 선정이 되었었는데

오픈리뷰에서도 파워리뷰어에 선정되었다고 메일이 왔네요~


오픈리뷰에서 온 메일
안녕하세요?
 
오픈리뷰[www.openreview.co.kr]담당자 박지선 입니다.^^
 
먼저 파워리뷰어 모집에 참여 해 주셔서 감사드립니다.
 
주재규(ID: joogoon)님, 이명숙(ID: happyend)님은 제 5기 파워리뷰어로 선정되셨습니다.
 
활동 기간은 8월 부터 카운트가 들어가서 6개월 간 [오픈리뷰]사이트 내에서 파워리뷰어 자격으로 활동 하시게 되며 매 월1회 이상 공연 관람 후 일주일 이내로 리뷰를 제출 해 주시면 됩니다.
 
제출 해 주시는 리뷰는 내부 심사를 거쳐 '파워리뷰어 게시판'에 등록 됩니다.
 
6개월 간의 활동을 성실히 마친 리뷰어에게는 [오픈리뷰]심사위원분들(원종원 교수, 유희성 단장, 정명주 평론가, 신춘수프로듀서)의 최종 심사를 거쳐 '스타 리뷰어'의 자격이 주어지며 소정의 원고료가 지급됩니다.
원고 작성 시 별도의 가이드 라인은 없으나 내부에서 생각하기로는 일반리뷰어 보다는 전문화 되어 있돼 기사 같은 객관적인전문성 보다는 일반관객에게 쉽게 다가갈 수 있는 성향이 두드러져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공연관람일은 유동성이 있으니 미리 연락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그리고 저희가 공연을 선택함에 있어 미리 공연을 관람 하신 공연과 겹치는 상황이 있을 수 있으니..
매 월 관람 예정인 공연과 관람하신 공연을 미리 말씀 해 주시면 참고하도록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가장 인상적인 건.....


소정의 원고료~~!!!! ㅎㅎㅎ


요즘은 리뷰가 좀 뜸한데요 앞으로 많이 기대해 주세요~



(포스팅에 사용된 모든 이미지나 동영상은 인용의 목적으로만 사용되었으며,
모든 권리는 해당 제작사와 개인에게 있음을 알립니다.)

구독하시려면 클릭하세요~
RSS 구독이란?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