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공연제목 : 버자이너 모놀로그
- 공연장소 : SM 스타홀
- 공연날짜 : 2009. 10. 14(수)
- 출     연 : 이경미 이미윤 박수민

'버자이너'란 단어와 관련해 생각해 보는 우리의 성의식

생각해 보면 억압된 성문화에 대해 이야기 하는 작품들이 흔히 소재로 사용했던 건 'SEX'였던 것 같습니다. 원나잇이 어떻고 체위가 어떻고 오르가즘이 어떻고 하는 주로 '섹스'라는 행위에 대해서 이야기 하곤 했었죠. 그래서 그런 경험들을 오픈하고 공유하는 것으로서 성이란 것을 음지에서 양지로 끌어내려는 노력을 해 왔습니다. 하지만 '버자이너 모놀로그'는 그 행위에 앞서 존재하는 바로 '그 곳' 자체에 대해 이야기 하고 있습니다. 손과 발, 얼굴처럼 그저 우리 몸의 한 부분일 텐데 무슨 홍길동도 아니면서 우리는 '그곳'을 '그곳'으로 말하지 못하고 우린 그저 '거기' '아래쪽' '사타구니' 등 대체 용어를 사용해 왔던 게 사실입니다. 심지어 그 단어를 듣는 것만으로도 얼굴이 벌개져 버립니다. 성교육이니 올바른 성지식 습득이니 진보적인 척 떠들어대지만 결국 우리는 한치도 앞으로 나가지 못하고 있는 건 아닐까요? 저 역시 차마 활자로 표현하기가 쉽지 않네요.
여기 '버자이너'에 대한 사전적 설명을 첨부합니다.

버자이너(vagina) n.
; A woman's vagina is the passage connecting her outer sex organs to her womb.


작품 속으로


우리말로는 '**의 독백'이라고 번역되는 '버자이너 모놀로그'는 희곡작가 이브 엔슬러가 200여명의 여성들을 인터뷰한 내용을 바탕으로 씌어진 희곡을 작품화 한 것인데요, 위노나 라이더, 우피 골드버그, 기네스 펠트로 등 헐리우드 스타들이 이 무대를 거쳐 갔다고 합니다. 우리나라에서는 2001년 김지숙, 예지원, 이경미 씨의 공연으로 처음 선보였지만 오랫동안 이 작품을 이끌었던 서주희씨의 작품이 가장 유명하죠. 이후 장영남씨도 한동안 '버자이너 모놀로그'를 지켰고 올 시즌에는 이경미, 최정원, 전수경 씨 등 중견 뮤지컬 스타들을 대학로로 모셔와 1인극이 아닌 3명이 진행하는 토크쇼 형식으로 모습을 바꿉니다. 이경미씨는 2001년 초연을 함께한 원년멤버이니 그 의미도 남다르다고 할 수 있겠네요.
이번 공연에서는 이경미씨와 함께 이미윤, 박수민 두 배우가 호흡을 맞추고 있습니다.

공연은 토크쇼의 사회자 역할을 맡은 박수민씨의 진행으로 시작됩니다. 세 명의 배우 중 처음으로 '그곳'의 이름을 입밖으로 뱉어야 하는 그 민망함이 참 안쓰럽게 느껴지면서 그 상황이 그렇게 힘들게 느껴지는 우리 모습이 우습게 보이기도 합니다. 좀처럼 불려지지 않는 그 곳을 소리내어 부르는 것으로 연극이 시작된다 할 수 있을정도로 이후 작품 속에서는 그 단어가 수없이 등장합니다. 역시나 처음이 가장 어려운 걸까요 중반 이후에는 아무렇지도 않더군요.

작품은 작가의 인터뷰 내용을 드라마로 재구성해 들려주는 형식으로 꾸며집니다. 털이 많아 고민인 여성의 자아찾기에서부터 자신의 그곳을 보고싶어하는 남자친구의 이야기 등 일상적인 이야기들에서부터 여성이 겪게 되는 생리와 폐경에 이르기까지 우리가 겪었던 혹은 전혀 겪지 못했던 '그곳'에 관한 이야기를 들려줍니다. '그곳'에 대한 추억들과 함께 들춰내지 못했던 아픈 기억들까지 참으로 여러가지 이야기와 함께 생각할 거리들을 던져주죠. 특히 성교육이라고는 전혀 받아보지 못하고 자신의 '그곳'에 대해 평생 관심을 끊고 살아야 했던 어느 할머니의 모습에서는 마음이 짠해지기까지 합니다.

그리고 원작자가 첨부하라고 보내왔다는 출산에 관한 에피소드와 토크쇼 형식으로 바뀌면서 삽입된 출연자 각자의 이야기는 작품을 더욱 풍성하고 생동감 있게 만들어 주고 있습니다. 짜여진 극과 자연스러운 일상의 애드립을 넘나드는 배우들의 연기는 무척이나 자연스럽습니다. 맘마미아를 통해 많이 알려진 중견 배우 이경미씨의 관록도 빛이 납니다. 비록 이경미씨의 공연을 접한 건 처음이지만 뮤지컬로 다져진 그 에너지는 소극장을 휘어잡더군요. 이경미씨와 함께 젊은 두 배우들의 호흡도 괜찮습니다. 신음퍼포먼스에서 그야말로 '절정'을 보여주는 이미윤씨와 수줍은 모습으로 극을 진행하면서도 70대 노역을 소화해내는 그 모습은 흐뭇하기 그지 없습니다. 처음엔 MR인줄 알았는데 알고보니 라이브 연주여서 깜짝 놀랬던 피아노 반주도 작품에 생동감을 불어넣어주는 요소였습니다.

페니스 모놀로그를 꿈꾸며

우린 늘 자유로워지고 싶어 합니다. 그리고 우리가 사랑하는 존재들을 자유롭게 해 주려고 노력합니다. 그럼 우리들의 몸은 어떨까요? 성의식도 많이 발전했고 몸이 화두가 된 것도 꽤 오래 되었지만 우린 아직도 우리의 몸에 대해서 얼마나 잘 알고 있을까요? 아니 얼마나 잘 이해하고 사랑하고 있을까요? 여전히 우리들의 몸을 억압하고 있는 건 아닐까요? 시인 김춘수는 일찍이 '그의 이름을 불러주었을 때 나에게 다가와 꽃이 되었다'고 했습니다. 이름을 불러주지 않으면 그 존재는 사라져 버리고 잊혀지는 거겠죠. 작품 속 대사처럼 우리가 '그곳'을 아무렇지도 않게 소리내어 말할 수 있을 때 우리 몸이 더 건강하고 지혜롭고 아름다워질 수 있지 않을까요?

버자이너 모놀로그는 상대적으로 사회 속 약자의 위치에 주로 있어왔던 여성의 목소리로 여성의 몸을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그럼 반대로 남자는 어떨까요? 남성의 '페니스'에는 이런 '이야기'가 없는걸까요? 생명의 잉태라는 신성함을 부여받은 '버자이너'에 비해 '페니스'는 상대적으로 단순한 말초적 쾌락을 담당해 왔는지 모르겠습니다. 어쩌면 그게 남성과 여성의 차이일 수도 있겠고 어쩌면 '페니스'가 상대적으로 쾌락의 도구로 치부되는 불운을 겪어 온 것일 수도 있겠지요. 쉽지 않은 문제입니다. 정자와 난자의 구조와 원리 같은 생물학적 문제와 남성과 여성의 정체성에 관한 심리학, 인류학적인 문제까지 파고들어야 할 듯 합니다. 지금은 그저 우리가 이름 부르지 못하는 우리가 사랑해야 하는 우리 몸에 대해서만 생각해 보려 합니다. '버자이너'를 소리내어 말할 수 있는 그 때, 아마 '페니스'도 비로소 자유로워지지 않을까요... fin

(포스팅에 사용된 모든 이미지나 동영상은 인용의 목적으로만 사용되었으며,
모든 권리는 해당 제작사와 개인에게 있음을 알립니다.)


구독하시려면 클릭하세요~
RSS 구독이란?



요즘 '렌트' 오리지널 팀과 '지킬앤하이드' 오리지널 팀의 내한공연 등이 줄지어 있는 데다가 무대와 스크린, TV를 넘나들며 종횡무진 활약하는 스타 뮤지컬 배우들의 모습과 좋아하는 공연은 수십번씩 보고도 모자라는 뮤지컬 매니아들의 모습을 보면서 뮤지컬 붐이라는 말에 실감을 하고 있습니다. 양적으로나 질적으로 또 기획이나 작품성, 실력 등 모든 면에서 과거에 비하면 많이 나아졌구나 하고 느끼게 됩니다.

그런데 이런 뮤지컬 붐은 어제 오늘만의 주목할 만한 현상은 아닌것 같습니다. 적어도 제 기억에 제가 뮤지컬을 알고 난 이후 뮤지컬은 늘 붐이었습니다. 그리고 그 첫번째 붐으로 기억되는 때가 바로 1995년 무렵이 아닌가 생각됩니다. 대한민국 뮤지컬 1세대 스타 남경주씨가 요즘 조승우 저리 가라 하는 인기를 누리던 그 시절, '사랑은 비를 타고' '쇼코메디' 등 걸출한 창작뮤지컬들이 등장하던 시절, 로얄티 개념이 전무해 빅4공연을 판권없이 도둑공연 하던 시절.. 그 시절에 뮤지컬의 대중화가 시작되면서 TV를 통해 뮤지컬 공연을 거의 처음 접할 수 있었던 것이 바로 그 당시 처음 시작된 '뮤지컬 하이라이트 콘서트'였습니다. 지금 소개할 이 공연은 1회인지 2회인지 잘 기억이 나지 않지만 이후 해마다 '뮤지컬 하이라이트 콘서트'라는 제목으로 몇년간 계속 되었고 이후 지금은 많이 익숙해진 '뮤지컬 시상식'으로까지 발전하게 됩니다.

녹화해 두고 참 많이도 돌려봤던... 노래에 안무까지 전부 외울정도로 지겹게 봤던 그 VHS테잎을 오래된 짐 속에서 꺼내 추억을 들춰볼까 합니다.


1. 오프닝 - New York, New York


난 외칠거야 이게 우리라고 새로운 시작을 위해 우린 할거야~
이순간 이시간 다시는 안오네
후회 없는 오늘 위해~
'뉴욕 뉴욕'을 개사한 윤복희 선생님의 오프닝 무대는 참 멋졌습니다. 당시 뮤지컬 붐을 알리듯 새로운 시작의 의지를 불태우는 가사 내용은 제가 종종 장기자랑이나 오디션에서 써먹었을 정도로 꽤 괜찮은 레파토리였습니다. 엔딩크레딧에 방송스탭의 명단이 올라가는 대신 출연배우들의 명단이 오프닝 무대에 주욱 나열되는데요. 남경주, 최정원 등 지금도 왕성히 활동하는 분들이 계신가 하면 김정숙, 황현정 등 지금은 무대에서 뵙기 힘든 분들의 이름도 보이고 지금은 YB 윤도현씨의 아내가 된 이미옥씨의 이름도 보이는 군요.


2. 드림걸스 - Steppin' to the bad side

샤롯데의 드림걸스보다도 훨씬 이전에, 비욘세가 나온 영화 드림걸스를 보기도 훨씬 이전에 이미 이 노래를 알고 있었습니다. 지금 보면 촌스럽기도 하고 별거 없는 안무와 구성이지만 남자 네 분이 흰 장갑을 끼고 영어로 노래하며 '우우우~' 하던 게 얼마나 멋져 보이던지요~ 내용도 모르면서 '위고나챈져스탈 챈져톤~' 하며 중간에 나오는 남경주씨의 랩 부분 막 따라하던게 생각나네요.

멤버도 참 쟁쟁합니다. 당시 뮤지컬 양대 주역이었던 남경주, 주원성씨와 함께 늘 콤비를 이뤘던 김선동, 조남희씨까지... 최정원, 전수경씨가 코러스였으니 말 다했죠 뭐. 제가 한 때 사모하던 황현정씨의 모습도 나오네요. 몇년전까지 뮤지컬 트레이닝 하시던 걸 티비에서 봤는데 지금은 뭐하시는지요..


3. 가스펠 - Light of the world


드라마와 영화로 더 많이 활동했던 허준호씨 역시 서울예전이 배출한 뮤지컬 스타 중 하나였습니다. 지금은 허준호씨 창법이 좀 부담스럽게 느껴지지만 이 당시 드라마 배우가 노래 참 잘하는구나 생각했던 기억이 나네요~ 역시나 주원성, 최정원, 김장섭, 성기윤 지금은 뮤지컬계 대선배격인 이 분들이 다 코러스를 하고 계십니다. 하긴 이때는 남경주, 최정원 등 주연급이 정해져 있긴 했지만 워낙에 뮤지컬 배우들의 수가 부족한 상황이어서 그 멤버가 그 멤버일 수밖에 없었죠. 대부분 서울예전 출신이었던 이당시 뮤지컬 1세대들을 거의 모든 공연에서 역할만 바꿔가며 그대로 볼 수 있었답니다.


4. 브릿지 - 박상원, 남경주


드라마는 물론 최근까지도 '벽을뚫는남자'등으로 무대에 서고 계시는 박상원씨와 남경주씨가 이날 공연의 더블MC를 맡았더랬습니다. 정말 풋풋하시군요~


5. 썸머타임 - Summer Time


당시 가창력과 함께 섹시함과 관능적인 매력이 넘쳤던 배우로 기억되는 김정숙씨의 단독 무대입니다. 조지거쉰의 '썸머타임'을 멋들어지게 불러주셨는데요. 요즘 김선영씨 정도의 이미지라고나 할까요? 약간 허스키하면서도 풍부한 성량으로 재즈넘버를 멋지게 소화해 주십니다. 레미제라블에서 팡틴을 맡으셨던 게 기억나네요~


6. 캬바레 - Cabaret

이번엔 전수경씨의 단독 무대입니다. 캬바레 역시 전혀 생소한 작품이었는데 이 노래에서 전수경씨의 까딱까딱하는 동작과 함께 이 노래는 무척이나 오래 기억에 남았었죠. '캬바레'의 라이자미넬리 이미지를 좇아 단발 가발을 쓰신걸텐데 한동안 이 단발머리로 전수경씨를 기억했더랬죠.


7. 그리스 - Greased lightning


오늘 포스팅 마지막 곡은 바로 그리스의 '날쌘돌이'입니다. 요즘 그리스 공연에서는 'greased lightning'이라고 원어를 살려주는 거 같던데 전 이 시절의 '날쌘돌이'라는 번역이 훨씬 맘에 듭니다. 발음도 어렵고 무슨뜻인지도 와닿지 않는 데 굳이 원어를 살려야 할 필요가 있나 싶어요. (최고는 '여기 phantom of the opera 있어~' 죠 ㅎ) 아무튼 이 시절 이 하이라이트 콘서트 영상과 함께 그리스 영상은 제 단골 레파토리였습니다. 지금처럼 UCC도 DVD도 없던 시절 겨우겨우 본방 시간 놓치지 않고 녹화해 놓은 이런 테잎들은 토토가 영화를 보면서 영화감독의 꿈을 키우듯 당시 제겐 너무나 훌륭한 오락거리였고 공부거리였고 꿈과 희망의 대상이었습니다.
그러고 보니 이 때 외워둔 '날쌘돌이'를 참 여러 장기자랑에서 써먹었었네요~ 최근까지도요 ㅋ

분량이 많아 나머지 영상들은 다음 포스팅에서 소개하도록 할께요~ fin

1995년 뮤지컬 하이라이트 콘서트 동영상 모아보기 (2/2)


(포스팅에 사용된 모든 이미지나 동영상은 인용의 목적으로만 사용되었으며,
모든 권리는 해당 제작사와 개인에게 있음을 알립니다.)


구독하시려면 클릭하세요~
RSS 구독이란?

+ Recent posts